2020.7.1 수 13:23
> 뉴스 > 조계사뉴스 > 법회행사
     
생전예수재 회향식 봉행
2020년 06월 22일 (월) [조회수 : 193]
   
▲ 조계사는 6월 18일 대웅전에서 경자년 윤달 생전예수재 회향식을 봉행했다.

조계사는 6월 18일 대웅전에서 경자년 윤달 생전예수재 회향식을 봉행했다.

의례의식은 도량결계, 사자단, 상단, 시왕단, 고사단, 함합소, 마구단, 회향봉송 등 순으로 진행되었다. 앞서 17일에는 성오 큰스님의 집전으로 명부세계에서 사용되는 금은전을 점안하는 택전의식을 치렀다.

이날 충북 방곡사 회주 묘허 큰스님은 법문을 통해 전생에 지은 죄업에 의해 갖게 된 빚을 예수재를 통해 갚아야 한다고 주문하며 다음과 같이 법문했다.

“생전예수재를 봉행하면서 산사람 업장만 닦는 것이 아니고 돌아가신 선망조상님들을 위한 천도재도 함께 하게 됩니다. 조상님이 나쁜 곳에 떨어졌다 해도 천도재를 잘 모셔주면 업장이 소멸되어 이고득락합니다.

그러나 극락세계에 갈 만큼의 복을 짓지 못했다면 인간세상으로 돌아오게 됩니다. 인간세상으로 돌아올 때는 인연이 있는 유연중생으로 몸을 바꿔서 오게 됩니다. 우리 조상님의 가장 소중한 인연은 후손일 것입니다. 이러한 이유로 조상님은 우리의 전생일 수 있고 우리는 조상님의 후신일 수도 있습니다.

천도재는 외형적으로 조상님의 은혜에 보답하는 보은불사 같지만 사실은 내 전생의 업을 닦는 일입니다. 천도재를 모신 후 일이 술술 잘 풀린다면 그 이유는 천도재를 잘 지내줘 고맙다고 조상님들이 우리를 도와주어서가 아닙니다. 천도재를 모신 조상님 가운데 우리의 전생이 있었던 것입니다. 전생에 지은 업을 닦아내니 일이 술술 풀릴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기도를 할 때는 반드시 소원성취할 수 있다는 절대적인 믿음이 따라야 합니다. 절대적인 믿음을 갖고 기도함으로써 업장이 소멸되고 소원이 이루어질 수 있습니다.”

법문이 끝나고 신도들은 공양 올렸던 흠전을 정대하고 요잡 후 소전을 끝으로 생전예수재를 원만하게 회향했다.

 

 

   
 
   
 
   
 
   
 
   
 
   
▲ 공양 올렸던 흠전을 정대하고 요잡 의식을 하고 있다.
   
▲ 사부대중은 소전을 끝으로 생전예수재를 원만하게 회향했다.
   
 
글과 사진 : 조계사 master@jogyesa.kr
글과 사진 : 조계사의 다른기사 보기  
ⓒ 미디어조계사(http://news.jogyesa.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조계사뉴스
단오재 화기애애(和氣愛愛)’ 봉행
생전예수재 회향식 봉행
생전예수재 입재식 봉행
문화
방송
조계사 정초7일기도회향 원행스님 ...
조계사 정초7일기도입재 지현스님 ...
조계사 일요법회 진우스님 법문(2...
기획칼럼
사회복지전법팀 활동 10년을 넘기며
보살(11)
남전스님의 새로운 신행이야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44) 서울시 종로구 우정국로 55 | Tel 02-768-8600 Fax 02-720-2299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수용
Copyright 2010 미디어조계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