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9.17 화 12:24
로그인
> 뉴스 > 조계사뉴스 > 법회행사
     
혜명당 무진장 대종사 6주기 추모다례재
2019년 09월 03일 (화) [조회수 : 136]
   
▲ 9월 3일 조계사 대웅전에서 ‘혜명당 무진장 대종사 6주기 추모다례재’가 봉행되었다.

9월 3일 조계사 대웅전에서 ‘혜명당 무진장 대종사 6주기 추모다례재’가 봉행되었다. 조계종 원로의장 세민 스님과 조계사 주지 지현 스님을 비롯해 중앙승가대 총장 원종 스님 등 사부대중 200여 명이 참석했다.

주지 지현 스님은 추모사를 통해 “무진장 스님은 평소 무엇을 남기는 게 짐이 된다며 무엇이든 받는 걸 거절하셨습니다. 7무 스님이란 말이 괜히 생기지 않았습니다.”면서, “그럼에도 법문을 청할 때면 어디든지 마다않고 다니셨습니다. 조계사 대중은 스님의 원력을 본받아 일신우일신하는 자세로 살겠습니다.”고 다짐했다.

원로의장 세민 스님은 법문을 통해 “무진장 대종사께서는 중생의 고뇌와 고통을 없애 그들이 미혹에서 벗어나게 해주셨습니다”라며, “일생동안 무소유의 삶을 실천하면서 설법제일 부루나존자와 같은 교육·포교원력을 다졌습니다.”라고 말했다.

중앙승가대 총장 원종 스님은 “무진장 스님께서 부처님 원력처럼 큰 뜻을 갖고 여러 중생에게 베푸는 데 힘쓰라고 말씀하셨습니다”며 “스님의 빈자리가 크게 느껴지지만 후학들은 더욱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무진장 대종사는 조계종 포교원장을 역임하고, 2008년 대종사 법계를 품수했다. 2013년 9월 세납 82세, 법랍 58년으로 입적했다. 스님은 평소 서울 탑골공원에서 빈곤층에게 매일 법문을 펼쳤으며, 사찰과 돈, 승용차 등 7가지를 갖지 않아 ‘7무 스님’으로 불리기도 했다.

 

   
 
글과 사진 : 조계사 master@jogyesa.kr
글과 사진 : 조계사의 다른기사 보기  
ⓒ 미디어조계사(http://news.jogyesa.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조계사뉴스
극락전 가내길상 일천불 점안식 봉행
조계사 이주민 돕기 캠페인, 기금 전...
조계사 추석맞이 대웅전 대청소
문화
방송
조계사 신중기도회향 평상스님 법문...
조계사 하안거해제 원행스님 법문(...
미카와 소연: 연꽃축제에 '가봤습...
기획칼럼
보살(2)
불청지우(不請之友)
만공 스님은 왜 숭늉그릇을 박살냈을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44) 서울시 종로구 우정국로 55 | Tel 02-768-8600 Fax 02-720-2299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수용
Copyright 2010 미디어조계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ogyes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