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14:02
로그인
> 뉴스 > 조계사뉴스 > 법회행사
     
조계사 행복나눔 가피봉사단 문화재 지킴이 발대식
2019년 09월 02일 (월) [조회수 : 335]
   
▲ 9월 1일 대웅전 앞마당에서 '행복나눔 가피봉사단 문화재보호 지킴이 발대식'이 열렸다. 주지 지현스님과 국장스님들, 조계사 불교학교 청소년 법회 30여 명 등 80여 명이 함께 했다.

9월 1일 일요일 오후 1시 30분, 초삼일 기도가 끝나고 조계사 대웅전 앞마당에서 뜻깊은 행사가 열렸다. <행복나눔 가피봉사단 문화재보호 지킴이 발대식>이다. 이날 발대식에는 주지 지현스님과 국장스님들, 조계사 불교학교 청소년 법회 30여 명 등 80여 명이 함께 했다.

   
▲ 주지 지현스님은 격려사에서 “오늘의 발대식을 시작으로 청소년 자원봉사 인증제도 확립과 우리 문화재는 우리 스스로가 지켜야 한다는 문화재 보존 정신을 일깨우는 데 조계사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고 격려했다.

삼귀의 반야심경에 이어 조계사 주지 지현 스님은 격려사에서 “지난 8월 9일 조계사는 종로구청과 ‘문화재보호 활동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관내 불교문화유산의 보존과 관리를 위해 서로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오늘의 발대식을 시작으로 청소년 자원봉사 인증제도 확립과 우리 문화재는 우리 스스로가 지켜야 한다는 문화재 보존 정신을 일깨우는 데 조계사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고 격려했다..

이어서 행복나눔 가피 자원봉사단 부촉장 전달식도 있었다. 행복나눔 가피 자원봉사단 문화재 지킴이 팀장은 관음정 심명희 팀장이다. 심 팀장이 외국출장 관계로 부득불 신도회 사무총장이 대신 부촉장을 받았다. 이번 발대식에는 조계사 불교학교 청소년 법회 법우들도 참석했다. 불교문화재 지킴이로 부촉된 청소년 법회 법우들을 대표해서 김종연 학생이 부촉장을 받았다.

이어서 문화재 지킴이 팀장(관음정,심명희)을 대신해서 김문주 사무총장이 문화재보호 지킴이 사업계획을 간략하게 설명했다. “ <문화재보호 활동을 위한 업무협약> 이후 이 사업을 어디서 맡을 것인가 주지스님과 고민했습니다. 가피자원봉사단의 산하조직으로 문화재보호 지킴이 단체를 등록하기로 했고 주중에는 가피자원봉사단이 활동하고 주말에는 불교학교 청소년법우들이 중심이 되어 활동하기로 했습니다. 앞으로 우리 불교문화유산 뿐만 아니라 관내에 있는 경복궁, 창경궁 같은 우리 전통문화유산들도 지키고 가꿔나갈 수 있도록 신도님들의 격려와 지지,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립니다.”며 사업계획을 전했다.

이어서 문화재 보호 활동에 임하는 마음을 다짐하는 문화재 지킴이 활동 선서의 시간이 있었다. 조계사 불교학교 청소년 법회 김종연 학생의 선창으로 문화재 지킴이 활동 선서를 했다.
 
선서를 마친 80여 명의 단원들은 집게와 봉지를 들고 조계사 일주문을 지나 불교대학, 수송공원, 우정총국에 이르는 거리의 쓰레기와 담배꽁초 등을 주으며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날 봉사활동에 참여한 정창원(18세 고3)학생은 “유아법회 때부터 조계사에 다녔는데 조계사 주변과 우리 문화재를 청소하는 일은 처음이다. 그래서 보람이 있는 것 같다.”며 봉사에 소감을 밝혔다.

조계사와 종로구청은 지난 8월 9일 종로구 관내 주요 불교문화유산 환경정비 등으로 쾌적한 문화재 환경을 조성하고 품격 있는 역사문화도시 종로구를 만들어 가기 위하여 ‘문화재보호 활동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글과 사진 : 조계사 master@jogyesa.kr
글과 사진 : 조계사의 다른기사 보기  
ⓒ 미디어조계사(http://news.jogyesa.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조계사뉴스
111일 화엄성중기도 회향 법회 봉행
불사리 이운 및 봉정식 봉행
도농상생 ‘육농이 나르샤’ 장터 개최
문화
방송
조계사 일요법회 일감스님 법문(2...
조계사 일요법회 오심스님 법문(2...
조계사 보름미타재일·일요법회 진우...
기획칼럼
보살(2)
불청지우(不請之友)
만공 스님은 왜 숭늉그릇을 박살냈을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44) 서울시 종로구 우정국로 55 | Tel 02-768-8600 Fax 02-720-2299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수용
Copyright 2010 미디어조계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ogyes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