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6.4 목 14:39
> 뉴스 > 그림뉴스
     
어버이를 섬기는 마음으로
2019년 06월 04일 (화) [조회수 : 802]
   
 
   
 
   
 
   
 
   
 
   
 
   
 
   
 
   
 
   
 
 

 

   
 
 
 

 

 

 
 
   
 
   
 
   
 
   
 
   
 

“스님... 이제 나이가 들어 여기저기
아픈 곳이 많아 매일은 못 오겠습니다.”

애써 웃으시는 노보살님들을 보며
가만히 두 손을 모았습니다.

절에 오는 것이 힘에 부치는 날이 올 것을 
왜 생각하지 못했을까요?

만약 미리 알았더라면
받은 만큼 사랑을 드릴 수 있었을까요?

계단이 두렵지 않던 젊은 시절에는
남편과 자식을 위해 등을 켜고 절을 하셨습니다.
 
흰머리가 나기 시작하면서부터는
손자와 손녀를 위해 매일 기도하셨습니다.

평생을 불교와 함께하신 분들의 마음을
어떻게 감히 헤아릴 수 있을까요?

기도가 곧 삶이 되어버린 지극한 정성에 
어떻게 보답할 수 있을까요?

다가오는 백중은 부모님을 향한
깊은 효심에서 시작된 불교의 명절입니다.

효(孝)는 거창한 것이 아니라 행하는 사람의
정성과 마음이 만드는 것입니다.

조계사는 나이 드신 불자님들께
따뜻한 밥 한 그릇을 대접하고 있습니다.
(사진: 어버이날 효 잔치)

작은 실천에도 즐거워하시는 어르신들이 모습에
참으로 행복했습니다.
(사진: 만발 무료 급식)

어버이를 섬기는 마음과 부처님을 따르는 마음은
서로 다르지 않습니다.

이제는 등이 굽으신 어머니와 아버지를
불교가 모실 차례입니다.

어르신들이 절에 오실 때
언제나 편안하고 행복하면 좋겠습니다.

비록 걸음은 느려져도
마음에는 웃음과 기쁨이 가득하길 기도합니다.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오래오래 곁에 있어 주세요.”


-.조계사 작은 배려 지현스님 이야기

글과 사진 : 조계사 master@jogyesa.kr
글과 사진 : 조계사의 다른기사 보기  
ⓒ 미디어조계사(http://news.jogyesa.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조계사뉴스
불기2564년 봉축 회향법회 봉행
불기 2564년 부처님 오신 날 법요...
조계사, 음악이 있는 야경 템플스테이
문화
방송
조계사 정초7일기도회향 원행스님 ...
조계사 정초7일기도입재 지현스님 ...
조계사 일요법회 진우스님 법문(2...
기획칼럼
사회복지전법팀 활동 10년을 넘기며
보살(11)
남전스님의 새로운 신행이야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44) 서울시 종로구 우정국로 55 | Tel 02-768-8600 Fax 02-720-2299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수용
Copyright 2010 미디어조계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