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4.25 목 11:26
로그인
> 뉴스 > 기획칼럼 > 남전스님의 새로운 신행이야기
     
남전스님의 새로운 신행이야기
2019년 01월 14일 (월) [조회수 : 223]
   
 

스님들께 가사공양을 올리는 의미에 대해 알고 싶습니다.
인연 있는 스님께 가사를 올리고 싶은데 아무 곳에서나 만들면 안된다고 들었습니다.
어떻게 하면 되는지요?

가사는 다양한 의미가 담겨져 있는 수행과 의식의 옷입니다. 원래 인도 산스크리트어의 kasaya라는 말에서 유래되었는데, 이 말은 괴색壞色이라 해서 색깔을 파괴했다는 의미입니다. 한국 불교에서는 비슷한 뜻으로 검게 물들이 옷인 치의緇衣라는 이름이 있는데, 스님들을 치문緇門이라고 말하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입니다.

또 가사는 흔히 시주받은 천을 조각조각 꿰매어 만들어 입었다는 의미로 납의納衣라고도 합니다. 스님들이 스스로를 낮추어 납자衲子, 소납小納이라고 칭하는 것도 납의를 입은 수행자란 말에서 나왔습니다.

부처님 당시에는 분소의糞掃衣라고도 했습니다. 분소의란 죽은 시체를 감싸던 천을 말합니다. 물질적으로 보면 전혀 가치가 없어 버리는 천인데 부처님과 그 제자들은 이것으로 옷을 만들어 입었습니다. 왜 이런 옷을 입었을까요? 아무것도 갖지 않는 수행자에게 몸을 가리는 기능만으로 가사의 역할은 충분하다고 본 것입니다. 이런 이유로 가사는 공양 그릇인 발우와 더불어 스님들이 평생 동안 간직하는 청정淸淨과 무소유無所有의 대명사가 됩니다. 그리고 스승과 제자 사이에 법을 잇는 증표로 사용되기도 했습니다.

복전의福田衣란 말도 있습니다. 가사를 보시하거나 입음으로써 복을 받는다는 의미와 함께 길고 짧은 조각을 이은 것이 마치 전답田畓 모양을 상징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여기에서 가사가 기원했다고 하는데, 경전은 이렇게 전하고 있습니다.

부처님의 설법에 깊은 감명을 받은 마가다국의 프라세나지트 국왕이 어느 날 말을 타고 길을 가는데 반대편에서 불교의 수행자가 오므로 말에서 내려 공손하게 인사를 했습니다. 그런데 알고 보니 그들은 부처님의 제자가 아닌 바라문이었습니다. 왕은 바라문을 스님과 혼동한 것을 큰 실수로 여기고 부처님을 찾아가 스님들을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승복의 제정을 간청했는데 이 때 부처님께서 옆에 있던 아난을 보고 논을 가리키면서 저런 모양으로 하면 좋겠다고 말씀하신 것이 가사의 시작이 되었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많은 뜻을 지니고 있는 가사는 부처님 당시부터 사사공양四事供養의 하나로 중요한 보시의 품목이었습니다. 재가자들이 출가자들에게 올리는 보시의 대표적 방법이 사사공양인데 여기서 4가지는 음식, 약, 옷, 방사를 의미합니다. 옷의 공양이 바로 가사인 것이지요. 인도에서 가사는 일 년 내내 입을 수 있는 평상복이었습니다. 지금도 기후가 따뜻한 남쪽 지방에서는 가사 외에는 다른 옷이 필요 없으므로 몸에 가사만을 걸칩니다. 이것이 불교가 중국으로 전래되면서 의식이나 각종 법회를 장엄하는 의식복으로 사용 범위가 넓혀진 것입니다. 이렇게 가사를 입는 것은 부처님과 그 제자들을 거쳐 지금에 이르기까지 면면히 이어져 온 승가를 상징하게 되었고 불교의 전통이 됩니다.

예전에는 스님들께서 입으시는 가사는 가사불사를 행하고 절에서 스님과 신도들이 바느질로 만들었지만 언제부터인가 승복을 전문으로 만드는 승복가게에서 공급하게 되었지요. 자연히 가사의 가격이 매겨지게 되고 그러다보니 아주 높은 가격의 가사도 등장하게 됩니다. 또한 여러 승복가게에서 만들다보니 색깔이나 모양이 제각각이었습니다. 일반인도 쉽게 구할 수 있어서 나쁘게 사용되기도 했습니다. 본래의 의미에서 많이 벗어나게 되었습니다.

그런 이유로 우리 종단(조계종)에서는 그 의미가 많이 변질된 가사의 공급과 의제衣制를 바로잡고 종단의 정체성 확립, 출가 승가의 위의威儀를 바로 세우기 위해 직접 가사 제작을 주관하기로 했습니다. 지금은 종단의 공식적인 기구로 가사원이란 기관이 만들어져서 가사를 제작하고 있습니다. 종단이나 사찰에 문의하셔서 여법如法하게 만들어진 가사를 스님께 공양 올리시도록 하시면 좋겠습니다.

글 | ‌남전스님 (조계사 선림원장)
글 | ‌남전스님 (조계사 선림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 미디어조계사(http://news.jogyesa.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조계사뉴스
불교폄훼 허위보도 MBC 규탄법회 봉...
보리수 새싹학교 삭발수계식 봉행
불교학교 유아·어린이·청소년 연합 수...
문화
방송
조계사 점등식 '우리 모두 하나 ...
조계사 일요법회 각림스님 법문(2...
조계사 일요법회 진우스님 법문(2...
기획칼럼
남전스님의 새로운 신행이야기
석가탑과 다보탑, 그리고 불국사에 숨...
남전스님의 새로운 신행이야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44) 서울시 종로구 우정국로 55 | Tel 02-768-8600 Fax 02-720-2299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수용
Copyright 2010 미디어조계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ogyes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