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7.7 화 14:30
> 뉴스 > 기획칼럼 > 백성호의 국수가게
     
심청이 마음 찾는 구도자였다고?
2018년 11월 01일 (목) [조회수 : 149]
   
 

한 그릇

『심청전』을 읽다 보면 참 놀랍습니다. 깨달음을 향한 구도의 길이 오롯이 녹아 있으니까요. 그래서 심청전의 주인공을 ‘심청(沈淸)’이 아니라 마음 심(心)·맑을 청(淸) 해서 ‘심청(心淸)’이라 불러봅니다. 일종의 구도기이니까요.
 
심청의 아버지는 심봉사입니다. 처음부터 장님은 아니었습니다. 그는 황주땅 도화동의 이름난 유학자였습니다. 본명은 ‘심학규’. 서른 살이 되기 전에 병에 걸려 장님이 됐습니다. 그의 부인 곽씨는 딸을 낳자마자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 딸의 이름이 심청입니다.
 
여기에도 구도의 코드가 숨어 있습니다. 심청은 나자마자 어머니를 잃었습니다. 무엇을 뜻할까요. ‘내가 온 근원’을 상실한 겁니다. 불교에서는 그걸 ‘공(空)’이라 부릅니다. ‘공(空)’과 ‘색(色)’은 늘 같이 다닙니다. 공(空) 속에 색(色)이 있고, 색(色) 속에 공(空)이 있습니다. 그래서 ‘색즉시공 공즉시색(色卽是空 空卽是色)’입니다. 그런데 심청(色)이 그만 어머니(空)를 상실한 거죠.
 
따지고 보면 심청만 그럴까요? 아닙니다. 우리 모두가 그렇습니다. 세상의 반밖에 보지 못합니다. 손에 잡히는 색(色)만 볼 뿐, 그 속에 깃든 공(空)은 보지 못하니까요. 그래서 허무합니다. 모든 색은 사라지게 마련이니까요. 우리의 삶도 덩달아 뒤뚱거립니다. 싸우고, 충돌하고, 길을 잃죠. 앞을 못 보는 심봉사처럼 말입니다. 실은 우리가 그런 장님입니다.
 
두 그릇

지팡이를 짚고 가던 심봉사는 실족해서 물에 빠집니다. 지나가던 화주승이 구해주죠. 그리고 “명월산 운심동 개법당사찰명은 판본에 따라 차이가 있음 부처님께 공양미 300석을 바치면 눈을 뜬다”고 일러줍니다. 심봉사는 덜컥 “그러겠다”고 약조를 합니다. 법당 이름을 눈 여겨 보세요. ‘개법당(開法堂)’. 개법, 법이 열린다, 언제 법이 열릴까요? 맞습니다. 우리가 잃어버린 반쪽을 찾을 때 비로소 법이 열립니다. 
 
공양미 300석 이야기를 들은 심청은 깜짝 놀랍니다. 가난한 처지에 공양미 300석은 ‘심청의 목숨’을 뜻하니까요. 뱃사람들에게 자신의 목숨을 팔고서야 구할 수 있는 돈이니까요. 심청은 고민을 거듭합니다. 그리고 결심합니다. 자신의 목숨을 내려놓기로 합니다. 아버지가 눈을 떠서 세상을 볼 수 있도록 말입니다. 그렇게 깨달음의 눈을 뜨게끔 말입니다. 
 
혹자는 이런 심청을 비난합니다. “부친 시봉이 힘들어서 죽음을 택한 것 아니야?” “심청은 현실도피주의자”라고 몰아치죠. 저는 생각이 다릅니다. 저는 그걸 ‘심청의 출가(出家)’로 보기 때문입니다. 색(色)이 스스로 색(色)을 허무는 선택을 한 거니까요. 

세 그릇

바다에선 풍랑이 ‘우르르!’ 몰아칩니다. 집채만한 파도가 뱃전을 ‘탕!탕!’ 칩니다. 큰 배가 휘청휘청합니다. 왜 그럴까요? 심청의 마음이 그러합니다. 심청이 틀어쥐고 있던 아버지에 대한 집착과 소망, 그리고 불안이 요동치기 시작한 거죠. 심청은 배 위에 엎드려서 “나 죽기는 서럽지 않으나 홀로 계신 아버지는 뉘에게 의지한단 말이오?”라며 통곡을 합니다. 그리고 결심하죠. 자신을 던지기로 말입니다. 치마를 둘러쓰고 뱃전으로 달려가 인당수로 ‘훌~쩍’ 뛰어내리죠. 판소리에서는 이 모습을 ‘기러기 낙수격~’으로 묘사합니다. 저는 그걸 심청의 백척간두진일보(百尺竿頭進一步), 백자나 되는 장대 위에서 한걸음 내딛는 일라고 봅니다. 심청의 몸도, 마음도 그렇게 바다에 떨어집니다. ‘푸웅~덩!’
 
그 순간, 요동치던 바다가 ‘촤~악’하고 가라앉습니다. 바다가 왜 갑자기 가라앉았을까요? 색(色)이 색(色)을 허물었기 때문입니다. 붓다는  “상(相)이 상(相)이 아닐 때 여래(如來)를 보리라”고 했습니다. 인당수에 ‘풍덩!’ 빠지는 순간, 색이 색을 허문 겁니다. 그럴 때 고요가 드러납니다. 색즉시공(色卽是空)이 이루어졌으니까요. 우주의 고요는 그렇게 드러납니다. 바람도, 파도도, 심청의 집착과 불안도 원래 비어있기 때문이죠. 색즉시공의 순간, 심청이 그걸 봤던 겁니다.
 
여기가 끝이 아닙니다. 바다 속으로 들어간 심청은 용궁을 찾아갑니다. 그렇다고 심청이 용궁에서 영원히 살진 않습니다. 다시 이 세상으로 나옵니다. 이번에는 연꽃을 타고 물 위로 올라옵니다. 색(色)이 공(空)을 찾았으니 더 이상 물에 젖지 않는 겁니다. 그래서 ‘진흙에 물들지 않는 연꽃’입니다. 왕을 만난 심청은 왕후가 됩니다.
 
네 그릇

그 사이에 3년이란 세월이 흘렀습니다. 심청은 아버지 심봉사를 찾고자 합니다. 그래서 전국의 맹인들을 초청해 맹인잔치를 엽니다. 아무리 기다려도 심봉사는 보이질 않습니다. 그러다 잔치 마지막날 심봉사가 잔치에 나타납니다. 아버지를 본 심청은 버선발로 달려나갑니다. 죽은 줄만 알았던 딸이 살아왔다는 말을 듣고 심봉사는 눈을 ‘번쩍!’ 뜹니다.
 
여기서 의미심장한 대목이 있습니다. 심봉사가 눈을 뜰 때, 맹인 잔치에 왔던 다른 봉사들도 모두 눈을 뜹니다. 왜 그랬을까요? 여기에도 깨달음의 코드가 숨어 있습니다. 내가 눈 뜰 때, 세상이 눈을 뜨죠. 내 안에 있는 ‘공(空)’을 찾을 때, 이 세상에 깃든 ‘공(空)’도 함께 드러납니다. 우리도 ‘나만의 인당수’를 향해 한걸음씩 내딛다 보면 눈을 뜨게 되겠지요. 그러니 『심청전』이 얼마나 값진가요. 눈 뜨는 법, 그 핵심 중의 핵심을 일러주니까요.
 
그런데 맹인 잔치에서 눈을 못 뜬 봉사가 딱 한 명 있었습니다. 심봉사를 버리고 뺑덕이네와 도망을 쳤던 황봉사입니다. 그는 자신을 가리키며 “이런 천하 몹쓸 놈을, 살려두어 쓸데 없소. 당장 목숨을 끊어주오”라며 참회합니다. 그러자 황후가 된 심청은 “네 죄를 아는고로 살리로나. 어서 눈을 떠라”고 말합니다. 그러자 황봉사도 번쩍 눈을 뜨게 됩니다. 죄(色)가 공(空)이 될 때 우리도 눈을 뜹니다.
 
심청전은 한 마디로 ‘구도기’입니다. 심청은 구도자입니다. 불교의 수행자와 다를 바 없습니다. 입으로 전해오던 구전 설화를 판소리로 기록한 게 심청가입니다. 이걸 판소리 가락으로 만들었다는 게 참 놀랍지 않습니까. 저는 심청가를 들을 때마다 뿌듯해집니다. 우리 민족이 도(道)의 이치와 깨달음을 그만큼 사랑했음이 느껴지기 때문입니다.


백성호.

중앙일보 종교담당 기자, 저서 『생각의 씨앗을 심다』
『흔들림 없이 두려움 없이』『만약 마음을 마음대로 쓸 수 있다면』『인문학에 묻다, 행복은 어디에』『이제, 마음이 보이네』『현문우답』『예수를 만나다』

글 | 백성호 (중앙일보 종교담당 기자)
글 | 백성호 (중앙일보 종교담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미디어조계사(http://news.jogyesa.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조계사뉴스
단오재 화기애애(和氣愛愛) 봉행
조계사 이주민 돕기 캠페인, 기금 전...
종조 도의국사 다례재 봉행
문화
방송
조계사 정초7일기도회향 원행스님 ...
조계사 정초7일기도입재 지현스님 ...
조계사 일요법회 진우스님 법문(2...
기획칼럼
고달픈 민초들의 염원, 미륵의 세상을...
좋은 인연 만들기
보살(12)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44) 서울시 종로구 우정국로 55 | Tel 02-768-8600 Fax 02-720-2299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수용
Copyright 2010 미디어조계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