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7 금 16:33
로그인
> 뉴스 > 조계사뉴스 > 우리동네 조계사
     
하안거 회향 생명살림기도 선운사로 다녀와
2018년 09월 02일 (일) [조회수 : 157]
   
 

지난 9월 2일 일요일, 대한불교조계종 조계사가 제24교구 본사 선운사로 하안거 회향 생명살림기도 법회를 다녀왔다. 이날 서울, 경기, 인천에 거주하고 있는 조계사 신도들이 각자의 거주 지역에서 직지사로 출발하였다.

법회에는 조계사 주지 지현스님과 선운사 주지 경우 스님을 비롯한 대중스님과 유기상 고창군수, 유성엽 국회의원, 조규철 고창군의회장, 조계사 신도회 회장단 등 5천여명의 사부대중이 동참했다.

조계사 선림원장인 남전스님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생명살림기도법회에서 조계사 주지 지현스님은 인사말을 통해 “생명살림 방생법회는 죽어가는 생명을 살린다는 의미도 있지만 마음속에 들어있는 자비심을 일깨우는 일이기도 합니다” 라며 “동참한 공덕으로 사람마다 가정마다 소원을 성취하고 선망조상을 두루 극락왕생 하고, 고통 받는 모든 중생에 자비의 감로수가 뿌려지기를 기원합니다”라는 말로 선운사 주차장을 가득 매운 조계사 신도에게 향해 생명살림법회의 원만 성취 소감을 전했다.

또 선운사 주지 경우스님은 환영사를 통해 “모든 생명의 가치를 귀하게 여기는 불살생 정신이 출가수행자나 재가불자에 이르기까지 으뜸의 계율입니다” 라며 “작은 미물 하나에도 팔만 사천의 생명이 있고, 생명존중의 깨우침처럼 가치있는 것이 없기에 부처님의 생명존중사상을 널리 실천하는 것이 정진이며 기도입니다”라고 생명살림법회의 의미를 강조했다.
 
법회가 끝난 후 사부대중은 선운사를 끼고 유유히 흐르는 선운천에 토종 물고기 잉어, 붕어, 동자개 치어 3만 5천 마리를 방생하며 생명살림의 의미를 되새겼다. 생명살림기도의 정점인 방생의식은 부처님의 자비를 실천하는 일로 나뿐만 아니라 모든 생명을 소중히 여기고 보살피는 자비실천의 큰 의미가 있다. 또한 선운사가 위치하고 있는 전라북도 고창은 유네스코가 지정한 생물권보전지역으로써 조계사 어류방생은 이에 발맞춰 고창 생태계에 어울리는 어류를 지역 민물고기연구센터에 의뢰하여 방생했다.

한편 지역본부에서는 백중 입재 였던 지난 7월 8일부터 생명살림기도 전날인 9월 1일까지 52일간 일주문 앞에서 하안거 회향 생명살림기도 접수를 받아왔다. 지역본부 구성원들은 지난 두달 간 역대급 무더위와 힘든 여건 속에서도 조계사 지역과 사중에서 생명살림을 권유한 노력이 생명살림법회 원만회향으로 나타났다며 기뻐했다. 그리고 이에 안주하지 않고 다음 생명살림법회에는 동참을 더욱 더 이끌어내겠다고 다짐하였다.

글과 사진 : 조계사 신도사업국 master@jogyesa.kr
글과 사진 : 조계사 신도사업국의 다른기사 보기  
ⓒ 미디어조계사(http://news.jogyesa.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조계사뉴스
조계사 이주민 돕기 캠페인, 기금 전...
미리보는 조계사(12월 3일(월)~1...
‘자비의 김장 나누기 행사’ 열려
문화
방송
새로운 희망
조계사 일요법회 일감스님 법문(2...
조계사 신중기도회향 지현스님 법문...
기획칼럼
남전스님의 새로운 신행이야기
내려놓을 때 나는 손해만 보는 걸까?
불전(佛典)속 명구(名句) 여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44) 서울시 종로구 우정국로 55 | Tel 02-768-8600 Fax 02-720-2299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수용
Copyright 2010 미디어조계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ogyes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