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7.19 목 19:34
로그인
> 뉴스 > 그림뉴스
     
삼시세끼 밥 먹듯 기도하기
2018년 04월 06일 (금) [조회수 : 296]
   
   
   
   
   
   
   
   
   
   
   
   
   
   
   
   
   
   
 


가장 좋은 기도는
일상의 생활과 하나가 되는 것입니다.

매일 밥을 먹는 것처럼
기도도 편안하고 자연스럽게
끊어짐 없이 이어져야 합니다.

과식을 하면 소화가 되지 않는 것처럼
어쩌다 한 번 몰아서 하는 기도는
우리를 더 힘들게 만들기도 합니다.

오래 전, 미국의 한 대학에서
연구원들이 연구를 위해 아프리카에 갔습니다.

하지만 공항에서 가방을 도둑맞았고
설상가상 반군에게 납치되어 끌려갔습니다.

삶과 죽음의 기로에 놓인 이들이
할 수 있는 것은 오직 기도밖에 없었습니다.

“이 어려운 상황을 모면하게 해주시면
남은 인생은 남을 위해 살겠습니다.”

간절한 기도가 하늘에 닿았던 것일까.
우여곡절 끝에 연구원들은
무사히 미국으로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다시 평범한 일상이 시작되자
아프리카에서 했던 기도를 까맣게 잊은 채 
경쟁하고 다투며 이기적으로 살아갔습니다.

시간이 흘러 그때의 연구원들은
늙고 병들고 후회로 가득한
초라한 모습으로 다시 만났습니다. 

이들은 서로를 돌아보면서
아프리카에서의 간절했던 기도를 떠올렸습니다.

그리고 지금의 삶에서
감사한 것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한 마음을 바꿔 생각하니
순간순간의 모든 것이
축복이자 감사할 것들이었습니다.

그날 이후 이들은 지난 날을 깊이 반성하며
다시 기도하고 작은 약속부터 실천하기 시작했고
마침내 삶의 행복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다급할 때는 누구나 기도를 하고
거창한 조건을 약속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적당한 양의 식사가
맛있고 건강한 삶으로 이어지는 것처럼
기도 역시 일상과 하나가 되었을 때
지치지 않고, 놓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삼시세끼 밥을 먹는 것처럼
아침에 잠에서 깨는 것처럼
기도가 일상의 습관이 된다면
그것이 가장 좋은 기도입니다. 
 

-.조계사 정월대보름 동안거해제법회 지홍스님 법문(2018.03.02)

글과 사진 : 조계사 master@jogyesa.kr
글과 사진 : 조계사의 다른기사 보기  
ⓒ 미디어조계사(http://news.jogyesa.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조계사뉴스
미리보는 조계사(7월 16일(월)~7...
조계사 사진공모전 수상작 전시회 열려
가족을 위한 행복한 동행 111일 관...
문화
방송
조계사 백중초재 원명스님 법문(2...
조계사 신중기도입재 보선대종사 ...
하늘아래 열린 지장의 세계, 도솔...
기획칼럼
남전스님의 새로운 신행이야기
번뇌즉보리
깨달음은 네 잎 클로버일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44) 서울시 종로구 우정국로 55 | Tel 02-768-8600 Fax 02-720-2299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수용
Copyright 2010 미디어조계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ogyesa.kr